보건과학융합연구소

Institutes of Health & Science  Convergence

언론보도

  • 커뮤니티
  • 언론보도
보건과학융합연구소, "암 생존 체중과 삶의 질 연관성" 게재 관련 보도자료
  • 글쓴이 관리자
  • 작성일 2022-03-29 09:18:07
  • 조회수 62

보건과학융합연구소, 암생존자의 체중과 삶의 질 연관성 밝혀의 사진 1


우리 대학 보건과학융합연구소는 암에 대한 국민의 이해와 암 예방·치료 및 관리에 대한 사회 전반적인 관심을 고취시키기 위하여 지정된 제15회 ‘암 예방의 날’을 맞아 박종혁 소장(의학과 교수) 연구팀이 암 치료 이후 암생존자의 적절한 체중 유지가 건강관련 삶의 질(Health‑Related Quality of Life, HRQoL)에 중요한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연구는 ‘U-shaped association between body mass index and health-related quality of life impairment in Korean cancer survivors: a nationwide representative cross-sectional survey’라는 제목의 논문으로 질병관리청의 국민건강영양조사 제4기~제8기(2007-2018) 자료를 활용하여 암 진단 후 최소 5년 이상 생존 중인 1,104명의 체질량지수(Body Mass Index, BMI)와 EQ-5D를 이용하여 측정한 건강관련 삶의 질과의 연관성을 분석한 것으로 암생존과 관련된 예방 및 관리 분야의 저명한 국제학술지인 ‘Journal of Cancer Survivorship (암 생존 저널)’ 최근호에 게재됐다.

연구팀은 암생존자들을 BMI(체중을 신장의 제곱수로 나눈 수치)에 따라 저체중(<20kg/m2), 건강체중 (20~22.9kg/m2), 과체중(23~24.9kg/m2), 비만(≥25kg/m2)의 4그룹으로 분류했으며, 연구 결과 저체중이거나 비만한 암생존자에서 운동능력, 일상생활 활동, 통증/불편, 불안/우울과 같은 건강관련 삶의 질의 하위 영역에서 어려움이나 문제를 보고할 가능성이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전반적인 건강관련 삶의 질은 건강체중 그룹에서 가장 높았고, 건강관련 삶의 질이 저하될 가능성은 건강체중 그룹에 비해 저체중 그룹에서 1.73배, 비만 그룹에서 2.14배 더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이 논문의 주저자인 박종은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암 예방뿐만 아니라 암 치료 이후의 암생존자 건강관리에서도 적절한 체중 관리가 중요하다는 것을 다시 확인했으며 특히, 신체적 기능 및 정신건강 등의 건강관련 삶의 질과의 연관성에 대한 객관적인 근거를 제시했다”고 밝혔다.

또한 박종혁 소장은 “현재 우리나라에 암 치료 중이거나 완치 판정을 받은 암 유병자가 약 215만 명(국민 25명당 1명, 2019년 국가암등록통계)에 달하고 이들의 5년 상대생존율도 70%를 넘어섰다”며,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장기 암생존자의 전반적인 건강상태와 삶의 질을 향상시키기 위해 “암 치료 이후나 완치 후에도 계속해서 건강한 생활습관과 적절한 체중상태를 유지할 수 있도록 체계적이고 연속적인 장기 암생존 관리가 이루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기사출처 : 보건과학융합연구소, 암생존자의 체중과 삶의 질 연관성 밝혀 (충북대학교)


관련 보도자료

- 충북대 보건과학융합연구소, 암생존자 체중과 삶의 질 연관성 밝혀(중부매일)

- 충북대 보건과학융합연구소, 암샏존자 체중과 삶의 질 연관성 규명(브레이크뉴스)

- 저체중-비만 암생존자 삶의 질 연관성 높아(의학신문)

- "적절한 체중 유지가 암 생존자 삶의 질 높여"(코리아헬스로그)

목록





이전글 충북대, 보건의료 빅데이터 연구 위한 맞손(2021.12.23)
다음글 충북대학교 보건과학융합연구소, 식약처 연구 DB 구축 첫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