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과학융합연구소

Institutes of Health & Science  Convergence

언론보도

  • 커뮤니티
  • 언론보도
[장애인의날] 충북대병원 공동연구팀 "중증 장애인일수록 자궁경부암 위험도 커"
  • 글쓴이 관리자
  • 작성일 2022-04-22 17:14:43
  • 조회수 44


왼쪽부터 충북대병원 산부인과 최진영 교수, 충북대 보건과학융합연구소 엽경은·박종혁 교수. 충북대병원 제공


중중 장애가 있는 여성일수록 자궁경부암에 취약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북대학교병원 최진영(산부인과) 교수, 충북대 보건과학융합연구소 엽경은·박종혁(의학과) 교수 공동 연구팀은 여성 중증장애인일수록 암의 진단 시기가 늦고, 이로 인해 사망률이 높아진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고 20일 밝혔다.

 
이 연구는 국제학술지인 'Cancer Control' 최신호에 게재됐다.
 
연구팀은 자궁경부암 진단 시 여성 장애인의 원격 전이 단계에서 암 진단을 받는 비율이 비장애인보다 높은 점을 확인했다.
 
특히 중증 여성 장애인이 비장애인보다 수술을 받을 확률이 44% 낮았고, 항암치료를 받을 확률 역시 34% 더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로 인한 사망위험도 1.36배 더 높았다.
 
최 교수는 "장애 유무와 중증도에 따라 진단과 치료, 사망 위험도에 차이가 있다는 것을 규명한 연구로서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 기사출처 : 노컷뉴스(https://www.nocutnews.co.kr)

- 기사링크https://www.nocutnews.co.kr/news/5743895


관련보도자료

- "중증 장애인일수록 자궁경부암 진단 늦고 사망위험 높아"(News1뉴스)

- "여성장애인 자궁경부암 의료접근성·건강격차 규명"(에이블뉴스)

- "여성 장애인, 암 진단 늦어 사망률 높아"(의학신문)

- "중증 女 장애인일수록 암 진단 시기 늦어...사망률 1.36배 ↑"(메디컬투데이)

- "여성장애인 암 진단 늦고 사망률 ↑"(충청타임즈)

- "충북대병원 최진영 교수 연구팀, 女장애인 중증도 따른 의료접근성·건강격차 규명"(중부매일)

목록





이전글 충북대학교 보건과학융합연구소, 식약처 연구 DB 구축 첫걸...
다음글 [장애인의날] 충북대학교 보건과학융합연구소, 체계적인 비...